냉장고 안의 삶



먹은 사진 정리...랍시고 이 배고픈 밤에 먹었습니다


종로, 된장예술과 술

한식이 먹고 싶다는 강력한 친구의 요청에 윙스푼에서 보고 찾았는데, 가격 대비 효율이 생각보다 나빴던 곳….
혼자 살면서 이런 밑반찬을 먹을 기회가 사실 없어져서 반갑긴 하고 맛도 있는데, 무엇보다 밥의 양이 부족했었어요. 그릇은 저만한데 밥은 한 주걱 정도 달랑 들어있는 듯-_-;
여자 둘이 갔으니 망정이지 남자와 갔으면 배고파서 실신할 뻔 했습니다. 찾아보니 밥이 리필이 된다고 하는데, 분위기는 영 리필이 되는구나~^^ 하고 생각할 분위기가 아니라 나중에 알아서 조금 슬펐긔. 밥 리필이라니! 밥 리필이라니!
돌아온 날엔 억울해서 집에 돌아와서 강된장 해보았음. 맛은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갑자기 7000원이 아깝지 않게 되었습니다.


인사동, 아름다운 차 박물관

차는 적당히 전 페퍼민트, 친구는...애플홍차? 그나마 제 페퍼민트는 마음이 급해져서 흔들렸기 때문에 생략합니다.
대망의 녹차 빙수가 눈앞에 있으니까요! 요거 때문에 왔습니다, 아름다운 차 박물관!
녹차 빙수가 진짜...크고 아름다워요.
게다가 너무 오랜만에 호두와 아몬드야! 달콤한 견과류의 맛!;ㅁ;b
견과류를 먹어서 지력 +1이 되었습니다.


대학로 어느 까페에서 블루베리 케이크.
같이 간 여람님은 셔서 잘 안 드셨는데, 전 과일이라면 배 빼고 뭐든 다 잘 먹는 인간! 요 정도는 새콤한 정도라 실컷 먹었습니다. 같이 시켜놓고 저혼자만 블랙베리 먹은 듯. 아, 침난다.


역시 대학로 어딘가의 덮밥집.
위는 우나기 덮밥, 아래는 연어 덮밥.
원래 사랑하는 돈까스 덮밥과 추천해 주신 연어 덮밥 중에서 굉장히 고민했는데, 역시 연어 덮밥의 맛이 궁금해져서 처음 먹어봤습니다.
살짝 연어가 간이 되어서 간간하니 계속 들어가더라구요. 우나기 덮밥도 살짝 먹어본 결과 맛있어서(간은 확실히 연어보다 엄청 진했지만;), 언젠가 또 오게 되면 돈까스 덮밥도 먹어보고 싶긔.


감자탕이 준비 중입니다.
유명한 체인점이었는데, 미묘하게 그냥 그랬습니다. 사실 감자탕이 맛이 진하니까 어디든 거기서 거기일 것 같은데, 은근히 다 다르네요. 요즘 들어 계속 체인점을 가서 그런가 어쩐지 이건 좀 아니지?! 라는 느낌의 감자탕만 먹고 있어요. 으아아 맛난 감자탕 먹고 싶다!


추억의 맛 고래밥...............을 먹다가 이게 뭥미?
고래밥 과자에 많이 들어있는 순서대로 놓아보세요?
뭘 세보라는 거야. 지금 이님들이 평범한 사람에게 덕후가 되라 하네.
사실 고래밥 먹을 때 저 부분을 눈여겨 안 봐서 먹는 도중에 발견하기도 했지만; 그래도 평범한 숨은 그림찾기가 있을 줄 알았는데 이게 무슨 무리수.



덧글

  • 엘민 2011/06/04 00:10 # 답글

    헐... 연어 덮밥, 장어 덮밥, 녹차 빙수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 파김치 2011/06/04 12:43 #

    엘민님, 보고 있으니 먹었던 나날들이 떠오릅니다....는 아니고 그냥 저도 배고프네요.ㅠ
  • 아카르 2011/06/04 08:30 # 답글

    숫자놀이의 무리수 ㄷㄷㄷㄷ
  • 파김치 2011/06/04 12:44 #

    아카르님, 무리수죠, 저거. 뭘 시키는 거야 구매자에게!!!
  • 히카리 2011/06/04 17:59 # 답글

    홍차빙수만 먹어봤는데 녹차빙수도 맛있겠다. 배고프다아.ㅠㅠ
  • 파김치 2011/06/05 21:44 #

    히카리 언니, 그렇게 말하니 홍차빙수도 먹어보고프고...
    녹차 빙수도 맛났어!
  • 카이º 2011/06/04 20:34 # 답글

    연어덮밥... 엄청나네요 ㅠㅠㅠㅠ
    저 케익은.. 블루베리 같아요~
    블랙베리는 복분자랍니다^^;

    고래밥은 뭐.. 먹으면서 하나하나 세야되나요? ㅋㅋ
  • 파김치 2011/06/05 21:45 #

    카이º님, 헉, 제가 헷갈렸나봐요, 얼른 고쳐야지.;;;;;
    고래밥은 한주먹씩 움켜쥐고 입안에 털어넣다가 진짜 깜짝 놀랐어요.ㅎㅎㅎ
  • 여람 2011/06/04 20:48 # 답글

    녹차빙수를 보고 저건 어디의 케이크인가 했습니다'ㅂ' 정말 멋진 녀석인데요!
    덮밥 사진은 제가 찍은 것보다 맛있게 보입니다=ㅠ=///
    우왕 다 맛있어보여요~
  • 파김치 2011/06/05 21:46 #

    여람님, 맛있게 보이는 건 좋은데 지금 눈앞에 덮밥이 없으니 오히려 슬픔미다. 흐구.
    녹차 빙수 정말 크고 아름다워요..!!!!
  • 2011/06/05 00:59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파김치 2011/06/05 21:48 #

    정말 끝없이 나네요-_-;;;;;;;;;;; 1분 정도 보다가 지겨워서 끄고...;;;;
  • 쥰쥰 2011/06/09 10:07 # 답글

    우앙 온갖 맛있는 것들이 다 집합이네요..+_+
    아침이지만 배가 고파옵니다 츄릅
    저 크고 아름다운 게 첨에 뭔가? 하다가 보니 녹차빙수였군요 ㅎㅎ
  • 파김치 2011/06/09 12:29 #

    쥰쥰님, 네! 녹차빙수 엄청 크죠+ㅁ+ 차도 좋았지만, 역시 저 녹차 빙수.....!
댓글 입력 영역